[보도자료] AJ셀카, 7월 '내차팔기' 정보 공개…7월 중고차 시세 상승세 1위 차종은?

- 엑센트 (13.7%)와 LF 소나타 (10.7%) 두 자릿수 시세 상승
- 주요 차종 시세 전월 대비 -0.2% 소폭 감소, 여름 휴가 시즌 맞아 중고차 시세 상승 예상

프리미엄 언택트 ‘내차팔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AJ셀카(대표 조성봉)가 7월 ‘내차팔기’ 중고차 거래 자료를 00일 공개했다. ‘내차팔기’ 거래량 상위 차량을 분석한 결과 주요 차량의 중고차 시세 평균 증감률은 전월 대비 -0.2%로 소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두 달 연속 이어졌던 중고차 판매가 시세 상승세가 이달 들어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으나, 장마철이 끝나고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중고차 시세 상승 및 거래량이 다시 증가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평균 시세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이달 판매 시세 상위에 오른 차종은 엑센트 (13.7%)와 LF 소나타 (10.7%)로 유일한 두 자릿수 상승세를 보였다. 엑센트의 경우 3달 연속 거래량이 증가하고 있으며, 7월에는 시세 상승 1위로 등극하였다. 이번 달에 들어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은 2018년 11월 이후 2년 8개월 만에 리터당 1,600원을 넘었으며, 이로 인하여 중고차 시장 내 고연비 차량에 대한 평가가 높아진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달 고급 세단 차종의 시세 하락은 이달 거래량에서도 같은 현상을 보이고 있다. G80 (-15.6%)과 올 뉴 K7 (-23.3%)이 고급 세단 세그먼트에서 큰 폭의 거래량 감소세를 나타냈다. 고급 세단은 중고차 시장에서의 선호 현상이 뚜렷하기 때문에 언제든지 시세 상승과 거래량 급증이 예상되며, 실제 차량을 판매하려는 판매자들은 가장 적절한 시기를 고려한 거래가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지난달 판매 거래 시세 상승을 이끈 올 뉴 모닝과 아반떼 AD는 이달에도 판매 거래량 상위 1, 2위를 나란히 차지하였지만, 올 뉴 모닝(-13.5%)의 경우 이번달 시세가 크게 하락하였다. 이는 이번달 올 뉴 모닝의 거래량이 전월대비 91.2%나 급등하며 발생한 일시적인 현상으로 판단된다.

한편, 수입차 거래량에서는 신차 판매량에서 1, 2위를 경쟁하는 BMW 5시리즈와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가 중고차 거래량에서도 나란히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모습이다. 두 차량의 시세 또한 전월대비 BMW 5시리즈가 8.1%, 벤츠 E클래스가 3.5% 상승하였다.

안인성 AJ셀카 온라인사업본부장은 "이달 중고차 시세가 안정된 흐름을 보이고 있으나 여름 휴가철, 방학 등을 앞둔 시점에 중고차 시장이 다시 상승 그래프를 그리게 될 수 있다”며 “최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방역 지침 강화 등으로 오프라인 중고차 거래가 다소 위축되어 있으나 AJ셀카 온라인 내차팔기로 더욱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어 많은 이용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AJ셀카가 운영하는 ‘내차팔기’는 중고차를 판매할 때 간단한 정보만 입력하면 전문 차량 평가사가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로 방문해 모든 판매 과정을 대신해주는 서비스다. 딜러 대면, 현장 감가 등 중고차를 거래하며 느꼈던 불편함을 비대면 거래 방식으로 해소했으며, 기본적인 차량점검부터 온라인 경쟁입찰, 차량대금 결제 및 탁송까지 모든 과정을 대신해줘 고객의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최근 신청절차를 개편하여 대기시간을 줄이고 접근성을 높인 것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보도자료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