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반도체 수급난에 ‘중고’ 4세대 카니발?쏘렌토 시세 상승

■ 전월 대비 4세대 카니발 8%, 4세대 쏘렌토 시세 4% 올라
■ 신차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 신차급 중고차 시세 영향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국내 인기 차종인 4세대 카니발과 쏘렌토 판매 시세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미끼 견적’ 없이 비대면 내차팔기 서비스를 제공하는 AJ셀카는 ‘4세대 카니발’이 8%, ‘4세대 쏘렌토’ 4%로 전월대비 시세 상승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넉넉한 실내 공간과 신형 모델 출시로 인기를 끌고 있는 두 모델은 반도체 수급난으로 신차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며 풍선효과로 인해 중고차 시세가 소폭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잔존가치가 높아 국산 중고차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아반떼의 시세 상승도 눈에 띈다. ‘아반떼 AD’의 시세는 전월대비 7% 상승했고, ‘더 뉴 아반떼 AD’도 33% 대폭 상승했다. 특히 더 뉴 아반떼는 지난 3개월간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시세와 달리 중고차 시장의 거래량은 주춤하는 모습이다. AJ셀카 내차팔기 데이터에 따르면 전월대비 중고차 전체 거래량이 17%가량 감소했다. 국내 인기 세단 중 ‘그랜저IG’의 거래량은 전월대비 45%, ‘아반떼 AD’는 44%, ‘제네시스 G80’은 39% 하락했다. 이 또한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신차출고 지연으로 인한 연쇄 작용으로 판단된다.

안인성 AJ셀카 온라인사업본부장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이로 인해 신차급 위주의 중고차 인기 또한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AJ셀카는 최고가를 내세운 미끼견적 없이 보다 공정하고 안전한 중고차 거래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AJ셀카는 2021년 상반기에 고객의 편의성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신청절차를 대폭 개선했으며, 서비스 이용 고객 유지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체계적이고 다양한 고객관리 시스템을 도입했다. 최근에는 제주지역에 출장평가 및 내차팔기 서비스를 시작하며 중고차 판매를 희망하는 고객들의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보도자료 전체보기